행운을 빌어요... 이미 물었어요. 적어도 당신은 나에게 맞는 버튼을 눌렀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