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쥐

사진 게시: 박쥐 | © 셔터스톡

박쥐는 이미 약 50천만 년 전에 하일브론에 있었습니다. 최근까지 최대 25종의 박쥐가 우리의 밤을 날아다녔습니다.

어렸을 때 나는 Europaplatz에서 친구들과 노는 것을 좋아했습니다. 그 당시 위층에는 동굴이 있는 매우 인상적인 나무가 있었는데, 아마도 전체 박쥐 식민지의 숙소 역할을 했을 것입니다. 우리는 항상 머리 사이를 맴도는 수많은 박쥐를 관찰할 수 있었습니다.

그런 다음 이 나무와 관련 축구장을 주차장으로 넘겨야 했고 박쥐는 희귀해졌습니다.

몇 년 후 우리가 하일브론으로 다시 이사했을 때 나는 우리 동네에 오래된 나무가 있고 이 나무가 박쥐의 은신처 역할도 하고 ​​있다는 사실에 매우 기뻤습니다.

몇 주 전까지만 해도 박쥐가 저녁에 우리 마당을 돌아다니는 것은 언제나 즐거운 일이었습니다. 이제 그것도 끝났습니다. 불행하게도, 우리 이웃의 마지막 더 큰 나무는 굴착기에게 길을 내주어야 했고, 굴착기는 우리 이웃이 더 밀집되도록 했습니다. 이 나무는 제안된 부지에 없었습니다. 일부 새 거주자가 다른 새 건물과 거주자를 볼 수 없도록 차단했을 것입니다.

우리 동네의 마지막 박쥐들에게 일어난 일은 아마도 나 외에 다른 누구도 관심을 갖지 않을 것입니다.


토종 박쥐 종의 초상화

자연 보호 연합(NABU)의 이 웹사이트는 우리가 오래된 나무에 조금만 더 관심을 기울인다면 우리나라에서 밤에 날아갈 수 있는 것에 대한 좋은 개요를 제공합니다.

코멘트 쓰기

고객님의 E-mail 주소는 공개 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 사항은 *로 표시 됩니다. Erforderliche 펠더 신드 MIT * 표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