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넷 존재

실행 중인 시스템을 절대 변경하지 마십시오.

사진 게시: 예시 이미지 | © Gerd Altmann · Pixabay의

이것은 잘 알려진 원칙이며, 이 원칙을 준수하면 지난 수십 년 동안 확실히 많은 작업과 신경을 덜 썼을 것이지만, 그런 모욕적인 조언을 받을 수 있는 기회는 한 번도 없었습니다.

그래서 최근에 아주 좋은 기반에서 내 웹로그를 얻었고 문제 없이 거의 자체적으로 실행되고 있었습니다. 즉, 다소 분산된 웹 체계. 이 아이디어는 인디웹 그리고 꽤 흥미로운 추종자가 있습니다. 그래서 기본 사항을 직접 다루기도 전에 이 웹로그를 적절하고 즉시 재설계하기로 결정했습니다.

결과는 블로그 독자들이 더 이상 새롭거나 잘 알려진 것을 찾을 수 없을 뿐만 아니라, 나는 이제 무엇이 효과가 있고 전혀 작동하지 않는지에 끊임없이 직면하게 된다는 것입니다.

나도 별로 놀랍지 않았다 데틀레프 스턴 또한 이 아이디어로 유혹했고 그에 따라 이미 2016년 자신의 블로그 포스트 그것에 대해 썼습니다. 내가 먼저 읽었더라면!

오늘날의 기술 덕분에 이제 재설정 버튼을 누르고 완벽하게 작동하는 마지막 시스템을 복원할 수 있었지만 그건 제가 아닙니다.

백업 작업을 시작할 수도 있지만 여전히 이것은 완전히 과장된 것이라고 생각하며 Detlef는 확실히 내 "자체 제작" 시스템 전체가 내 얼굴에 터지기를 몇 년 동안 기다리고 있었습니다. 그리고 그 동안 그는 대기 시간을 사용하여 자신에 대해 이야기했습니다. 메모장 단순함과 무엇보다도 명확성으로 인해 나와 같은 취미 애호가에게 특히 잘 맞는 시스템을 제공합니다.

흥미롭게도 다른 블로그에서 이러한 아이디어(HTML, IndieWeb 및 단순성)가 이전에도 다른 사람들을 감동시켰으며 그들 중 일부는 자신의 시도 후에 웹로그와 함께 Word Press로 돌아갔다는 것을 읽을 수 있었습니다. 사용하기 가장 쉬운 시스템.

나 자신은 원래 완전히 다른 웹 2.0 코너에서 왔으며 단순성 때문에 워드 프레스에 빠져 있었습니다. 그동안 내가 사용했던 이전 시스템은 모두 디지털 너바나로 마이그레이션되었을 수 있으며 Detlef는 확실히 내가 이 새로운 시대에 기능하는 백업으로 콘텐츠를 저장할 수 있었다는 점을 지적하고 싶어할 것입니다. .

어쨌든 매우 흥미로운 주가 저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우리 세계의 현재 발전이나 제 주변의 상황 때문이 아니라 단순히 이 웹로그를 통해 IndieWeb 개념을 구현하는 데 성공할 수 있을지 여부 때문입니다. 하지만 결과가 어떻든 전체 캠페인이 끝날 때쯤이면 이 IndieWeb이 무엇인지 정확히 알게 될 것입니다.

"실행 중인 시스템을 절대 변경하지 마십시오"라는 원칙 외에도 "시행 착오"의 실험적 설정이 있으며 이는 발견적 의미에서입니다.

그리고 우리는 이미 원칙과 결의안의 주제에 대해 논의하고 있기 때문에 이번에는 새해를 맞아 좋은 결의안 하나만으로 제한하겠습니다. 나와 내가 가능한 한 더 이상 근본적인 변화를 일으키려는 유혹에 굴복하지 않습니다. 나 역시 “실행 중인 시스템을 절대 바꾸지 말라”는 원칙이 충분히 이해되는 시대에 서서히 접어들고 있기 때문입니다.

끝으로 독자 여러분의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안전하고 건전한 상태를 유지하고 내 블로그 게시물을 감상해 주세요!


"C'était l'explosion du nouvel an : chaos de boue et de neige, traversé de mille carrosses, étincelant de joujoux et de bonbons, grouillant de cupidités et de désespoirs, délire pour officiel d'itune Trouder le fa 솔리테어 르 플러스 포트.

Au milieu de ce tohu-bohu et de ce vacarme, un a trottait vivement, harcelé par un malotru armé d'un fouet. 

Comme l'âne allait tourner l'angle d'un sidewalk, un beau monsieur ganté, verni,cruellement cravaté et emprisonné dans des 습관 tout neufs, s'inclina cérémonieusement devant l'humble bête, et ôpeaut : enchat son enchat, “je vous la souhaite bonne et heureuse !” puis se retourna verse je ne sais quels camarades avec un air de fatuité, comme pour les prier d'ajouter leur approbation à Son 동의.

L'âne ne vit pas ce beau plaisant, et continua de courir avec zele où l'appelait son devoir. 푸어 모이, je fus pris subitement d'une incommensurable rage contre ce magnifique imbécile, qui me parut concentrer en lui tout l'esprit de la France."

샤를 보들레르, 르 스플렌 드 파리, 불쾌한 (2021 [1869]: 10)

코멘트 쓰기

고객님의 E-mail 주소는 공개 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 사항은 *로 표시 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