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전거 타는 사람

사진 게시: 자전거 타는 사람 | © Pixabay

그렇다고 해서 "힘을 빼고 물러나는 것"을 의미하는 것은 아니지만 이 기사에서 나는 Heilbronn 안팎에서 자전거를 타기로 결정한 동료 시민들을 언급하고 있습니다.

우선, 적어도 내가 기억하는 한 사이클링은 항상 Heilbronn에서 도전이었습니다.

내 시간에 우리 Heilbronners는 세발자전거로 시작하여 스쿠터로 전환한 다음 훈련용 바퀴가 달린 첫 자전거를 구입하는 것이 일반적이었습니다. 그리고 자전거를 적절하고 독립적으로 탈 수 있게 되자 초등학교에 다닐 때 자전거 면허를 따야 했습니다. 균형을 잡고 천천히 운전하는 것이 가장 큰 도전이었습니다. 우리 모두가 코너를 돌면서 잘 돌았기 때문입니다.

처음에 우리 도시 아이들에게 자전거는 거리에서 많은 장난을 할 수 있는 새로운 장난감이었습니다. 물론, 우리는 보도에서 자전거를 밀었습니다. 그 당시에는 그것이 명예의 문제였기 때문입니다. 나중에 자전거는 주변 마을로 이동하는 수단이 되었습니다. Heilbronn 내에서 걷는 것이 항상 더 좋고 더 편안했기 때문입니다.

자전거에 대한 나의 원래 열정은 아주 일찍 나무에 의해 중단되었습니다. 그 나무는 나의 첫 자전거를 망가뜨렸을 뿐만 아니라 오늘까지 저에게 잊지 못할 추억을 남겼고 저를 열정적인 보행자로 만들었습니다.

자전거를 탔던 제 학교 친구 두 명은 운이 없었습니다. 첫 번째는 졸업 증명서를 손에 든 트럭에 치이고 두 번째는 정기적으로 Heilbronn에서 데려가는 매일의 자전거 훈련 중에 차 안에서 할머니가 지나쳤습니다. 그는 Waldenburg로 갔다가 다시 운 좋게 살아났지만 갑자기 스포츠 경력을 마감했습니다.

오늘날 Heilbronn은 여전히 ​​같은 도시이지만 자전거의 수와 용도는 분명히 증가하거나 크게 변경되었습니다. 더 이상 보도나 숲길에서 자전거 타는 사람들로부터 안전하지 않습니다. 사람, 개, 사슴은 덤불과 울타리에서 벗어나 보조 모터가 장착된 오프로드 바이크에 겁을 먹고, 그 위에서 젊은이와 활기 넘치는 연금 수급자들은 숲과 들판을 질주하고 있습니다. 보행자 구역조차 상호 배려에 대해 들어본 적이 없는 난폭한 자전거 애호가의 메카가 되었습니다.

반면에 자전거를 타는 지인, 친구, 그리고 내 반쪽은 Heilbronn을 통해 지정된 자전거 경로를 따라가려고 할 때 머리카락이 자라는 상황을 보고합니다.

따라서 나는 다음을 모두에게 상기시키고 싶습니다. 모든 공존의 기본은 상호 배려이며, 언급된 경우 더 강하거나 더 빠른 자의 의무는 다른 도로 사용자에게 특히 주의를 기울여야 합니다. 먼저 어린이, 노인, 시각 장애인이 오고 나머지 보행자가 옵니다. 다음은 자전거와 철도 차량입니다. 마지막으로 오토바이, 자동차, 마지막으로 버스와 트럭입니다.

그것과 조금 더 친해지면 Heilbronn에서의 일상 생활도 마스터하기가 더 쉬워 질 것입니다!

그러나 이것이 Heilbronn과 그 주변의 현재 사이클 경로 설계가 차선책이며 분명히 개선이 필요하다는 사실을 취소하지 않습니다.

도심 외곽에 자전거 전용 고속도로를 만든다는 아이디어는 좋은 아이디어라고 생각합니다. 그러나 자전거에 적합하고 농경지와 연결되어 있지 않은지 확인해야 합니다. 그렇게 하면 불필요한 위험한 상황이 발생하기 때문입니다.

Heilbronn 시에서 끝나는 이 고속 자전거 도로는 고속도로와 마찬가지로 벽에서 끝나지 않아야 하지만 "오직" 자전거 타는 사람일지라도 들어오는 트래픽을 도시로 원활하게 전환해야 합니다. 또한 자전거를 주차할 수 있는 충분한 공간이 있어야 합니다.

Heilbronn 자체의 자전거 경로 네트워크가 패치워크 퀼트와 비슷하며 카펫보다 구멍이 더 많고 각각의 시작과 끝이 때때로 대중에게 위험하다는 사실을 자전거 타는 사람에게 말할 필요가 없습니다.

그러나 기존 Heilbronn 교통 인프라는 향후 수십 년 동안 면적 면에서 거의 증가하지 않을 것이기 때문에 다양한 도로 사용자에게 가용 공간을 더 분할하는 것이 솔루션이라고 생각하지 않습니다. 따라서 다음을 제안합니다.

기존 도심 자전거 도로는 기존의 실제로 작동하는 자전거 전용 도로를 제외하고 도로나 인도에 다시 추가됩니다. 그러나 이들은 모든 도로 사용자가 안전하고 쉽게 사용할 수 있도록 준비되어 있습니다.

흐르고 특히 정지된 차량(보도에 주차!)은 항상 "약한" 차량에 우선 순위를 부여해야 하며, 도심에서 30km/h가 선호되는 시간에 거의 문제를 일으키지 않습니다.

자전거가 교통 체증을 스스로 통과하지 않는다면 충분한 거리를 두고 도로에서 자전거를 추월하기도 합니다. 그러나 자전거 타는 사람들도 다시 사려 깊기 시작했으며 도로보다 보행자 구역을 선호하는 경우 궁극적으로 자전거를 몇 미터 밀거나 인도의 보행자에게 양보합니다.

이제 Heilbronn에서 이것이 가능하지 않을 것이라고 반대하신다면, 모든 도로 사용자가 동일한 교통 공간을 공유하는 Heilbronn 지역에 이미 작동 중인 모델이 있음을 확신할 수 있습니다.

마지막으로 다시 요점으로 돌아가려면: 첫째, 모든 도로 사용자가 인식하고 사용할 수 있는 움푹 들어간 곳과 장애물이 없는 거리 공간이 필요합니다. 둘째, 잘 발달되기를 바라는 인도는 자전거 이용자에게도 개방되지만 보행자와 나란히 배치될 것입니다. 셋째, 자동차뿐만 아니라 자전거도 충분히 주차할 수 있는 공간이 있어야 합니다.

친애하는 사이클리스트 여러분, 거리에서 감히 자전거를 탈 수 없다면 연금 수령자나 보행자 구역의 어린이들에게 불만을 토로할 필요가 없습니다. 서두에서 이미 언급했듯이 자전거를 타는 것은 결코 "버킹업 및 페달링"이 아니기 때문입니다.


또한 데틀레프 스턴 는 이미 Heilbronn에서 자전거에 대한 경험을 얻었고 이것은 블로그 게시물에서 "일상적인 보행자에서 일상적인 자전거 타는 사람으로'(2019년 XNUMX월).

"Bicycle Race"라는 노래는 그룹의 1978년부터.

"인생은 자전거를 타는 것과 같다. 균형을 유지하려면 계속 움직여야 합니다.”

알버트 아인슈타인, 아인슈타인: 그의 삶과 우주 (2007 : 367)

코멘트 쓰기

고객님의 E-mail 주소는 공개 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 사항은 *로 표시 됩니다. Erforderliche 펠더 신드 MIT * 표시